강남 골목길서 구독자 방탄소년단 정국 만난 유튜버 영알남

0
111
사진출처 영알남 인스타그램

인기 유튜버 영알남이 우연히 만난 방탄소년단 정국의 근황을 깜짝 공개해 팬들의 반가움을 샀다.

지난 17일 90만 명에 육박하는 구독자 수를 보유한 인기 유튜버 영알남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국과 찍은 사진을 공개해 정국의 목격담을 풀어내 화재가 됐다.

영알남은 사진과 “모자 쓰셔서 누구신가 했는데 정국 님. 세상에서 가장 겸손하신 ‘월클’ 중 한 분인 듯”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후 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제가 BTS 담당 영어선생님이 되었습니다…해명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려 정국을 만난 일화를 구독자에게 전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영알남은 친구와 강남의 한 술집에서 술을 마시던 중 다른 건물에 있는 화장실에 갔다며, 볼일을 보고 화장실을 나온 그에게 모자를 푹 눌러쓴 남자가 갑자기 나타나 아는 척을 했다고 전했다.

영알남은 “제가 유튜브 영상을 통해 노출이 되니 밖으로 돌아다니다 보면 가끔 알아봐주시는 분들이 있다”며 “처음에는 수험생인줄 알았다. 구독자님이신가 생각을 했다. 그 선생님이 ‘영상을 잘 보고 있다’고 해주셨다”고 회상했다.

모자를 쓴 남성은 얼굴은 작은데 모자를 푹 눌러쓰고 있어서 누군지 알아보기 힘들었다며 조심스럽고 조용한 목소리로 영알남에게 영상을 잘 보고 있다고 했고 상투적인 대화를 이어가던 중 영알남의 귀에 ‘BTS’라는 단어가 들렸다며 꿈에도 나올 수 없는 그런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영알남은 “서울 골목길에 월드 스타를 만난다? 이거 확률 계산할 수 있을지 모르겠는데 로또보다 확률이 낮을 것이라 생각한다. 이건 믿고 말고의 영역이 아니라 이거는 그냥 말도 안 되는 거였다”라며 영알남은 “속으로 ‘님이 BTS면 나는 구독자 1억 명 보유한 퓨디파이’라고 생각했을 정도”라고 전했다.

하지만 영알남은 본능적인 촉으로 휴대전화를 꺼내 그와 사진을 찍었고, 정국을 만난 느낌으로는 “엄청난 ‘인싸’ 느낌이 나는 분이었고, 굉장히 겸손하고 섬세한 말투가 느껴지는 이미지였다”고 말했다.

그는 자리로 돌아와 같이있는 사람들에게 말했는데 아무도 안 믿었다며 다음날 아침 사진첩을 확인한 그는 정국의 모습이 드러난 사진을 보고 깜짝 놀랐고 혹시나 해서 이를 인스타그램에 올렸고 해당 게시물의 조회 수는 폭증했고 영알남은 “온갖 팬 계정의 관심으로 그 게시물은 레전드가 됐다”고 놀라워했다.

마지막으로 영알남은 영상을 올린 이유에 대해 “팬분들 입장에서 너무 뜬금없을 것 같다. 쏟아지는 질문과 댓글이 있었다”며 “저는 정국의 영어 선생님이 아니고 유튜버”라고 유쾌하게 영상을 마무리했다.

한편 영알남은 구독자 약 89만 명을 보유한 영미권 문화와 영어를 콘텐츠로 하는 유튜버이며, 지난 2월 성공적인 컴백을 마친 방탄소년단과 정국은 현재 새 앨범을 준비 중이다.

ⓒ 더픽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