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비로 돌아온 박민규, 악플러 읽기 “나한테 새끼라는 거 보니 귀엽게 보는가 보구나”

0
25
사진출처 더블비 유튜브

악플 세례에 해체를 발표한 ‘더블비’가 ‘솔로비’로 돌아와 악플러들과의 전쟁을 선포했다.

지난 16일 유튜브 채널 ‘더블비’는 ‘악플러들…’이란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솔로비는 자신을 “솔로비의 박민규다”라며 “응원해주시는 분들이 많았다. 저는 악플러들한테 절대 지지 않을 거다”라고 말했다.

그는 “그래서 오늘 컨텐츠로 악플 읽기를 하려고 한다”라고 당일 콘텐츠를 소개한 후 직원인 최PD를 악플러로 가장해 준비한 악플을 읽어주는 대역을 맡겼다.

최PD는 “박민규 소말리아 해적 이인자처럼 생겼다”, “이 XX 코 겁나 큰 게 북방코끼리 바다표범 닮았다”, “제발 나대지 마라” 등 리얼한 악플들 읽어 박민규가 기분이 나쁘도록 유도했다.

박민규 씨는 적나라한 표현들에 화를 내면서도 새끼라는 거 보니 나를 귀엽게 여기는가 보다라며 애교를 부리거나, “돌려까는 것보단 차라리 욕이 낫다”며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모습을 보였다.

해당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 사람은 정말 대박 날 자격이 있다”, ” 지금 민규한테는 명준이 그립다는 말보다 재미있다는 말 한마디가 명준이에게도,민규에게도 더 나은 말인것 같다. “, “구독자들은 형을 좋아하니까 그딴 악플러들 때문에 유튜브 접으면 안 된다”, “자칫하면 상처를 심하게 받을 수 있는 악플들인데 그걸 웃음으로 승화해내는 강력한 멘탈을 지니셨군요!”등의 솔로비 박민규를 응원했다.

ⓒ 더픽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