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를 다시 한번 받아주세요”…악플 때문에 방송 접은 더블비, 복귀 예고

0
75
사진출처 더블비 유튜브

악플에 대한 괴로움을 호소하며 갑작스러운 탈퇴 소식으로 팬들을 아쉽게 했던 유튜버 ‘더블비’멤버 장명준이 복귀를 알렸다. 

지난 19 ‘더블비’ 유튜브 채널에는 ‘안녕하세요. 더블비 장명준입니다. 여러분께 드릴 말씀이 있습니다’라는 영상이 업로드됐다.

해당 영상에서 박민규는 “명준이가 직접 만나서 얘기할 게 있다고 한다”며 “왜 보자고 한지 모르겠다”고 장명준이 있는 시골마을로 갔다. 

오랜만에 카메라에 선 장명준은 부담스럽운 모습을 보이며 귀농일상을 보여줬다. 그는 “솔직히 말씀드리면 서울에 있는 짐들을 다 시골로 옮기는 중이다. 여기 있으면 외부 사람들도 잘 안 만나고 스트레스도 안 받는다”고 말했다. 

장면준의 말을 들은 박민규는 “보여줄 게 있다”며 영상을 틀었다. 영상에는 그동안 더블비로 활동하며 친분을 맺은 여러 동료들이 장명준에게 빨리 다시 돌아왔으면 좋겠다는 응원 메시지가 담겨 있었다. 

영상을 보던 장명준 씨는 눈물을 흘리며 “구독자분들 정말 실례되는 말인 거 아는데 저를 다시 한번 더블비 멤버로 받아줄 수 있을까요”라며 무릎을 꿇었으며, 옆에서 이를 지켜보던 박민규는 “너가 악플 때문에 고생한 건데”라고 말했다.  

이에 장명준은 “안녕하세요 더블비 장명준입니다. 더블비를 안 한다고 했을 때 수많은 댓글과 메시지를 받았습니다. 생각보다 많은 응원 댓글과 메시지가 너무 힘이 됐습니다”라며 “너무 과분한 사랑 진심으로 고맙습니다. 제가 복귀를 하기로 마음먹은 거는 구독자분들의 댓글의 힘이 너무 컸습니다”라고 했다.

또한 “지금 그만두면 악플러들이 원했던 방향으로 흘러가는 거라는 댓글을 봤다. 더이상 악플러들이 원했던 방향으로 흘러가지 않겠다”며 “말 번복하는 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그리고 여자친구가 악플을 보는 것보다 제가 유튜브를 못 해서 힘들어하는 걸 보는 게 너무 미안하고 힘들다고 했다.  더이상 여자친구가 미안해하지 않게 더욱더 신경 쓰겠습니다” “저를 다시 한 번만 더블비 멤버로 받아주신다면 악플에 굴복하지 않은 명준이로 돌아오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본 시청자들은 “두 사람 오래오래 함께 했으면 좋겠다” , “돌아오면 환영”, “복귀해주세요ㅜㅜ 고맙습니다. 꽃길만 걸어요. 이제” 등의 응원의 댓글을 달았다.

ⓒ 더픽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